• 사회 > 지역
  • 부산시, 전국 최초 난임 부부지원 바우처 사업 7월부터 본격 추진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07 14:47
소득 관계없이 1회 50만원 이내 10회까지 난임시술비 지원
난임 주사제 투약·난소 나이 검사비용 지원사업 추진 예정
  • 오거돈 부산시장은 7일 전국 최초로 초저출생 시대 난임 문제 해결을 위해 ‘난임지원 추진을 위한 바우처 사업’을 발표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사진=윤나리 기자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7일 전국 최초로 초저출생 시대 난임 문제 해결을 위해 ‘난임지원 추진을 위한 바우처 사업’을 발표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부산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부산의 출생률은 전국 최저 수준인 0.9%에 불과하다”며 “이에 대한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 뿐 아니라 단기적이고 시급한 대책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번 난임 대책은 청원게시판이 생긴 이래 한달동안 3100명으로부터 가장 많은 공감은 얻은 사안인 난임 부부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청원에 따라 추진하게 됐다.

시에 따르면 현재 부산에 거주하며 결혼한 세대의 14% 가량이 난임으로 출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난임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한 다양한 지원대책을 세웠다.

최근 민간의료기관과 전문가 등과 함께 두 번의 회의와 토론을 거친 ‘난임지원 추진을 위한 바우처 사업’은 오는 7월부터 100% 시비 14억원을 투입해 △소득과 관계없는 난임 시술비 △난임 주사제 투약 비용 △난소 나이 검사비용 등을 지원한다.

사업별 세부내용으로 먼저 난임 시술비는 대상자에게 소득과 관계없이 지원된다. 단 현재 국가지원을 받는 기준중위소득 180% 이하인 자는 제외된다. 현재 30여 개의 의료기관에서 난임시술인 체외수정·인공수정 시술시 발생하는 본인부담금을 최대 50만 원 이내 1인 10회까지 본인부담금을 지원한다.

또 난임 주사제 투약의 경우 300여 개 의료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접근성을 높이고, 진료 선택권도 보장한다. 주사제 투약 시 발생하는 비용도 1회 1만 원씩, 최대 8주 동안 총 56만 원을 지원한다.

난임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검사인 난소 나이 검사비용도 75개 의료기관을 통해 검사를 받을 때 발생하는 본인부담금을 지원한다. 결혼 후 1년 이상 임신이 되지 않은 경우(만 35세 이상은 6개월 이상), 보건소 방문 시 지급받는 쿠폰을 통해 검사비 6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2014년부터 시행 중인 한의시술을 통한 한방난임 지원 사업은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향후 난임지원 사업이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로 시행될 수 있도록 협의를 요청하고 부산시의사회, 부산시산부인과회, 난임의료기관 등과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또 각 구군별 난임주사제 투약시행의료기관 현황 등 홍보에도 힘쓰기로 했다.

오거돈 시장은 “난임 관련 시민청원을 통해 ‘소통’하고 ‘공감’하여 수립한 ‘정책’이 시민 여러분께 작은 기쁨이 되길 기대한다”며 “시의 대책이 충분하지는 못하겠지만 고통을 나누겠다는 의지는 명확하다.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위한 더 나은 정책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07 14:47:15 수정시간 : 2019/05/07 14:47: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