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대구시 ‘소원 풍등 날리기’, 글로벌 관광 상품 도약
  • 기자구교근기자 kkk120@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26 12:01
일본·대만·유럽·미주 등 외국인 단체관광객 1000여명 유치
  • 대구시가 ‘소원 풍등 날리기’ 행사를 연계한 관광 상품을 개발해 전년대비 100% 증가한 외국인 단체관광객 1000여명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데일리한국 구교근 기자] 대구시(시장 권영진)는 해외에서 큰 관심을 끌고 있는 ‘소원 풍등 날리기’ 행사를 연계한 관광 상품을 개발해 전년대비 100% 증가한 외국인 단체관광객 1000여명(2018년 520명)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26일 밝혔다.

대구시와 대구관광뷰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부처님 오신 날을 봉축하는 ‘형형색색 달구벌 관등놀이’의 부대행사인 ‘소원풍등 날리기’를 연계한 대구 특화 관광 상품을 해외에 출시해 외국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왔다.

그 결과 국내외 15개 여행사에서 일본 314명, 대만 172명, 동남아·미주 492명 등 총 1000여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모객 하여 소원풍등날리기 행사에 참가하고 대구에 숙박하며 팔공산 동화사, 동성로, 약령시, 김광석길, 서문시장, 이월드 등 주요 관광지를 투어 한다.

대구의 ‘소원 풍등 날리기’ 축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인류 보편적 정서인 ‘소원’을 주제로 형형색색의 풍등이 밤하늘을 수놓는 장관이 국내외 인터넷, SNS를 통해 급속히 확산하면서 외국인들에게 폭발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켜 왔다.

대구시와 대구관광뷰로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안전하고 쾌적한 관광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관광안내소 설치와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운영과 ‘소원 풍등 날리기’ 안전교육을 받은 전담 안전요원 20명을 별도로 배치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풍등을 날릴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대구시 김호섭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달구벌 관등놀이와 연계한 관광상품으로 1000여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대구의 강점인 풍등, 치맥, 뮤지컬 등 다양한 축제 콘텐츠를 적극 활용해 관광 상품화함으로써 외국관광객 지역 유치에 기여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구교근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6 12:01:04 수정시간 : 2019/04/26 12:01:0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