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노는게 가장 좋아" 제14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공식 포스터 공개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23 16:37
국·내외 작품 29점 선정, 공식포스터에 구성
  • 제14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BIKY)의 공식 포스터가 공개됐다. 사진=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조직위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제14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BIKY)의 공식 포스터가 공개됐다.

BIKY는 매년 영화제의 공식 포스터 제작부터 어린이들의 참여와 함께 시작한다. 특히 올해는 국내 뿐 아니라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13개 도시와 함께 국제적 공모를 진행했다.

그 결과 국내 작품으로는 동원초 김민지(8)의 ’오로라야 같이 놀자‘를 포함한 20작품이, 국외 작품으로는 Patrick Graczyk(11)의 'A minute of real joy'(폴란드)를 포함한 9작품 등 총 29점이 공식포스터 제작에 반영됐다.

‘노는 게 가장 좋아(I Love Playing)'라는 주제로 그려진 올해의 작품들은 현실 환경과 상상의 세계까지 포함한 놀이의 모습과 풍경을 밝고 행복한 느낌으로 표현한 작품들이 많았다.

놀 권리를 빼앗긴 아이들이 놀이, 더 나아가 ‘문화’를 통해 틀에 갇히지 않은 상상력을 길러나갔으면 하는 영화제의 취지에 맞게 피터 팬의 원더랜드 느낌으로 포스터를 구성했다.

올해 공모전에서 뽑힌 국내외 작품들은 영화제 기간 중 영화의전당에서 전시되고 시상식도 함께 열린다. 특히 이번 포스터 공모에 참가한 줄리아 데 라 로사(스페인·3)는 BIKY에 초청돼 영화제 기간 중 어린이청소년 제작영화 경쟁부문인 ‘레디액션’의 본선 심사위원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제14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는 오는 7월 9일에서 15일까지 영화의전당과 북구문화빙상센터에서 동시 개최된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3 16:37:31 수정시간 : 2019/04/23 16:37:3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