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트비 멤버 4명과 소속사 관계자 1명 경상 
  • 21일 오전 3시40분쯤 서울 올림픽대로 잠실 방향 서울교와 여의교 중간지점에서 7인조 남성 아이돌그룹 '머스트비' 멤버들이 타고 가던 승합차가 도로 옆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 구조대원들이 사고현장에서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7인조 남성 아이돌그룹 '머스트비'가 탄 차량이 주행 중 중앙분리대와 충돌, 운전하던 매니저 손모 씨(36)가 숨졌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40분쯤 서울 올림픽대로 잠실 방향 서울교 부근에서 머스트비 멤버들이 탄 승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차량을 운전하던 손 씨는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차에 함께 타고 있던 머스트비 멤버 4명과 소속사 관계자 1명은 경상을 입었다.

이들은 대구에서 공연을 마치고 서울에 있는 숙소로 복귀하던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로 추정, 차량 블랙박스 분석과 함께 동승자를 상대로 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1 15:25:27 수정시간 : 2019/04/21 15:25: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