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 강제징용노동상 반환…내달 1일까지 100인 원탁회의서 장소 결정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7 11:55
긴급기자회견서 부산시·건립특위·부산시의회 합의문 발표
  • 부산시는 17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 부산시의회와의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기습 철거한 부산시가 부산시의회 중재로 시민단체와 협의를 거쳐 노동자상 반환 등의 합의안을 내놨다.

부산시는 17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 부산시의회와의 합의 사항에 대해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오거돈 부산시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등이 함께 했다.

부산시와 건립특위는 부산시의회를 추진기구로 하는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을 위한 부산시민 100인 원탁회의’를 구성하고, 5월 1일까지 강제징용노동자상의 설치장소, 방법 등에 대해 원탁회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100인 원탁회의 운영에 관한 세부적인 내용은 건립특위와 시의회가 협의를 거쳐 진행하게 된다.

오 시장은 “요청하신 대로 노동자상은 반환하도록 하겠다”며 “이 자리를 빌어 건립위원회 여러분들과 노동자상 건립을 위해 모금을 하고 마음을 모으신 시민 노동자 여러분들께 걱정을 끼친 데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향후 원탁회의의 결과를 존중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관과 민이 손을 잡고 민족의 자존심을 위해서 한 사례는 부산밖에 없다”며 “이후에도 가장 모범적인 관과 민이 손을 잡고 민족을 위해 함께하는 길에 주춧돌을 얻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12일 오후 6시경 부산시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 있던 강제징용노동자상을 행정대집행에 나서 기습적으로 철거했다. 이에 시민단체는 15일 오전부터 부산시청 1층 로비에서 농성을 벌여왔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1:55:19 수정시간 : 2019/04/17 11:55:19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