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화·흉기난동 40대 남성 A씨 과거 조현병 앓아, ‘임금체불 때문’
  •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가 방화·흉기난동으로 인해 검게 그을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17일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 A씨의 방화·흉기난동 사건이 발생돼 주민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새벽 4시30분쯤 경남 진주시 가좌동의 한 아파트 4층에서 A씨가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려고 집 밖에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난동을 부렸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흉기난동으로 70대 남성 1명, 60대 여성 2명, 30대 여성 1명, 12세 여자 어린이 등 5명이 숨졌다.

  •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흉기난동 사건이 발생돼 주민 5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었고 8명은 별다른 부상은 없지만 화재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 집에 난 불은 집 내부를 모두 태우고 복도 20㎡를 그을리고, 소방당국에 의해 20여분만에 모두 꺼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임금체불 때문에 방화·흉기난동 사건을 일으켰다고 알려졌다고 연힙뉴스는 전했다. 또한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과거 조현병을 앓았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1:27:09 수정시간 : 2019/04/17 11:31: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