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정부 우선협의대상 선정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7 10:06
부산시, 블록체인 핵심 산업 육성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가 중소벤처기업부의 우선협의 대상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블록체인 특구 최종 지정에 총력전에 나섰다.

17일 규제자유특구 도입을 골자로 하는 지역특구법 시행을 앞두고, 중기부가 지난달 22일 규제자유특구 사전협의를 위한 신청을 받는 가운데 부산시는 블록체인(1순위), 스마트시티(2순위) 특구 계획을 제출했다.

중기부는 지난달 26일부터 5일까지 14개 시·도에서 제출된 특구 계획에 대한 사전협의를 진행했다.

최근 중기부에서 열린 관련 기관 회의에서 “전국에서 신청한 34개 사업 가운데 10개 정도를 우선협의대상으로 선정하여 관계부처와의 사전 검토 등 집중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블록체인 특구’는 블록체인 기술의 응용산업과 관련한 규제특례 및 실증·시범서비스를 지원함으로써 신기술, 신산업의 시장선점 및 시장선도를 목적으로 한다.

시는 국제금융센터, 항만, 관광자원 등 지역자원과 금융, 물류, 의료산업 등 지역특화산업 역량을 활용하여 블록체인 기술융합 촉진지구로 육성할 계획이다.

특구 지정 시 참여사업자는 메뉴판식 규제(201개)와 규제샌드박스 적용, 재정.세제 혜택 등의 지원을 받는다.

부산시에서도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한 문현, 센텀지역으로 수도권기업이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부산으로 이전할 경우 입주공간 확보 등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다.

블록체인 특구에 참여하는 사업자는 부산은행, 네오프레임, 현대페이 등 13개 사업자로 금융, 물류, 보안, 빅데이터, 스마트계약 분야에 참여한다.

시는 17일부터 블록체인 특구 계획 공고를 시작으로 22일 시 지역혁신협의회, 5월 21일 공청회를 통해 주민 의견수렴을 거쳐, 5월말 특구 계획을 중기부에 최종 제출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7월말에 최종 선정한다.

우선협의대상에 선정되지 않은 스마트시티 특구에 대해서도 수정.보완 후 하반기 2차 지정을 위한 후속절차 진행, 하반기 특구 지정(12월)에 대비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0:06:35 수정시간 : 2019/04/17 10:06:35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