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 창업기업 신제품 공공부문 판로 개척 지원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7 10:04
19일부터 내달 10일까지 지원사업 참여업체 모집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가 창업기업의 공공부문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나섰다.

부산시는 ‘2019년도 창업기업 신제품 공공구매 지원사업’에 참여할 창업기업을 19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모집한다.

이번 사업은 창업기업의 공공부문 초기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으로 창업기업이 혁신적인 제품이나 기술서비스를 개발하고도 공공부문 진입이 매우 어려운 점을 개선하기 위해 올해 첫 시행된다.

시는 그동안 ‘공공기관 구매상담회’ 형태로 창업기업과 공공기관을 연결해왔다. 올해는 더 나아가 수요기관과 창업기업을 직접 연결하고 구매지원을 통해 실질적인 판매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해당 공공기관은 일정기간 사용 후 제품에 대한 피드백을 주고 제품에 만족하면 향후 지속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참여 대상은 부산소재 업력 7년 이하 창업기업 중 출시 1년 이내의 공공부문 적용 가능한 기술혁신제품 또는 서비스를 보유한 기업이면 가능하다. 공공기관 거래 실적이 없는 제품 또는 서비스에 대해, 제품의 가격에 따라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부산창업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되며 서류검토 후 수요기관 매칭 및 최종 심사를 통해 7개사 내외를 선발한다.

시는 올해 창업기업의 공공부문 판로 지원뿐 아니라 분야별로 다양한 창업기업 판로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오프라인으로는 광복동 소재 창업기업 우수제품 판매장(크리에이티브샵) 운영과 대형유통망 연계 창업기업 제품 특별판매전 개최를 통해 기업과 소비자를 직접 연결한다.

온라인에서는 크라우드 펀딩 지원사업 및 창업기업 제품 소개 콘텐츠 제작을 지원한다.

창업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해외 온·오프라인 판로지원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부산시 이수일 일자리창업과장은 “창업기업이 신제품을 개발할 때 시장 진입장벽이 높아 신제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하고도 팔리지 않을 수 있다는 부담이 있어, 경기가 어려울 때는 기존에 검증된 안정적인 제품 판매에만 주력하게 된다”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공공기관이 창업기업의 신제품 테스트베드 역할을 해 공공부문 초기 판로를 지원하고, 창업기업의 신제품 개발의 실패에 대한 두려움도 덜어주어 도전하는 창업문화 확산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0:04:56 수정시간 : 2019/04/17 10:04:56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