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의정부시, 캠프 스탠리 미군 헬기 소음 관련 긴급 대책회의 개최
  • 기자김동영 기자 kdy@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6 18:16
안병용 시장, 데니스 맥킨 미2사단장에게 '유감 표명' 전화 통화
  • 안병용 시장은 16일 미군 헬기 야간 비행 훈련과 관련해 향후 헬기 소음 재발 방지를 위해 관련 부서의 긴밀한 협의하에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 사진=의정부시청 제공
[의정부(경기)=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지난 15일 저녁부터 16일 새벽 3시 30분까지 의정부시 고산동과 민락동 일대 상공에서 미군 헬기가 야간 비행 훈련을 실시해 시민에게 큰 불편을 야기한 것에 대해 16일 오전 10시 관계 부서장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이번 회의를 통해 캠프 스탠리 인근에서 발생하는 헬기 소음에 대한 분야별 대책을 국방부·미2사단·미8군·경기도 등에 제출할 예정이다.

또한 관련 기관 면담을 통해 소음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지역 주민들의 피해 상황과 쾌적한 환경에서 살아갈 권리를 강력하게 주장할 계획이다.

회의에 참석한 관계 부서장들은 미군기지 조속한 반환과 소음 예방을 위해 △캠프 스탠리 대체시설 마련 촉구 △야간 헬기 훈련 자제 요청 △상호 연락체계 구축망 마련 △훈련시 사전 통보 △관련 기관에 재발방지 요구 등을 논의했다.

안병용 시장은 향후 헬기 소음 재발 방지를 위하여 관련 부서의 긴밀한 협의하에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

특히, 안 시장은 대책회의 후 데니스 맥킨 미2사단장에게 전화을 걸어 사전 통보 없이 진행된 일방적 야간훈련에 대한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더불어 향후 야간 훈련 자제, 훈련 시 사전 통보와 캠프 스탠리의 조속한 반환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데니스 맥킨 미2사단장은 헬기소음으로 인해 의정부 시민들이 불편을 겪게 한 것에 대해 사과하는 한편, "향후 훈련 시 사전 통보를 약속하고 아울러 미군기지 반환 건에 대해서는 SOFA위원회와 협력하여 의정부시 입장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답했다.

기자소개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18:16:06 수정시간 : 2019/04/16 18:16:0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