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 심장부에 위치한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프랑스는 물론 인류의 귀중한 문화유산에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

로이터통신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화재는 초저녁인 오후 6시50분께 시작됐다. 이후 걷잡을 수 없이 번지는 화마에 첨탑 부분이 무너져 내리고 지붕도 전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파리 시민들과 관광객은 속수무책으로 불타는 뿌리 깊은 대성당을 바라보며 안타까움에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성당을 통째로 집어삼키는 거대한 화염과 파리 하늘로 솟구치는 검은 잿빛 연기구름을 보며 공포에 질린 표정이다.

화재 현장으로 달려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오늘밤 우리 모두의 일부가 타버리는 것을 보게 돼 슬프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모든 가톨릭 신자들과 모든 프랑스 국민과의 연대도 표명했다. 그는 이날 저녁 예정됐던 주요 TV 정책 연설을 취소했다.

한편,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지 중 하나로 매년 약 1300만명의 사람들이 모여든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14:38:31 수정시간 : 2019/04/16 14:38:3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