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양진흥공사 ‘친환경 설비 특별보증’ 제공…6년간 대출액 2% 이자 지원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해양수산부는 ‘2019년 친환경 설비 개량 이차보전 사업’ 공모 결과, 황산화물 저감장치(이하 스크러버)는 16개 선사 113척, 선박평형수처리설비(Ballast Water Treatment System)는 12개 선사 55척이 최종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친환경 설비 설치 대출규모는 총 3955억 원(스크러버 3623억 원, 선박평형수처리설비 332억 원)으로, 해양수산부는 6년간 대출액의 2%에 해당하는 이자를 지원한다.

해수부는 선정된 선박에 대해서는 한국해양진흥공사에서 ‘친환경 설비 특별보증’을 제공하여 원활한 대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국제해사기구(IMO)의 2020년 환경 규제와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설치 의무화를 앞두고, 선박의 친환경 설비 설치에 따른 해운선사들의 금융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실시하는 사업이다.

참고로 IMO는 2020년부터 선박연료유의 황함유량 기준을 기존 3.5%에서 0.5%로 강화했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이 사업이 국제 환경규제로 인한 우리 선사들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선사가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14:32:47 수정시간 : 2019/04/16 14:32:47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