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트위터 통해 소회 올려… "긴 수학여행을 떠난 아이들도 오늘
만큼은 우리 곁으로 돌아와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안아줄 것 같다"
  • 사진=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캡처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전 9시5분 자신의 트위터에 "세월호 5주기입니다. 늘 기억하고 있습니다"라고 시작하는 추모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긴 수학여행을 떠난 아이들도 오늘만큼은 우리 곁으로 돌아와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안아줄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의 다짐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약속한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유가족께도 깊은 위로를 전한다"며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09:47:10 수정시간 : 2019/04/16 09:58:17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