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캠프콜번 부지=하남시 제공
[하남(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하남시는 하산곡동 미군반환공여구역(캠프콜번)에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기존 교육연구단지로 용도가 제한된 캠프콜번 부지를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발전종합계획(도시개발사업) 변경 신청서를 이날 경기도에 제출했다.

관련 주민설명회도 오는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연다.

캠프콜번은 2007년 4월 기지반환 이후 중앙대 하남캠퍼스 유치 무산에 이어 2017년 12월 세명대 일부 이전이 성사되지 못하면서 개발이 미뤄져 왔다.

시는 이에 따라 그간 변화된 도시여건을 반영, 새로운 개발구상(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이번 연구용역에서는 지난해 2월 지역주민으로부터 청원 접수된 행정타운조성을 포함해 중장기적으로 하남지역의 발전에 부합할 수 있는 7가지 개발구상(안)이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주민설명회를 통해 수렴된 주민의견을 바탕으로 내달 용역 준공 후 개발 방안을 최종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5 19:40:34 수정시간 : 2019/04/15 19:40:3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