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등 유력 인사의 지인을 부정 채용한 혐의로 KT 전 사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2012년 당시 KT 홈고객부문장을 지낸 서유열 전 사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서 전 사장은 2012년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김 의원 자녀 등 2명, 같은 해 별도로 진행된 홈고객부문 공채에서 4명 등 총 6명의 부정 채용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검찰은 이달 초 김 의원의 딸 등 5명을 부정 채용한 인사담당 임원 김모 전 인재경영실장을 구속 기소한 바 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5 18:47:57 수정시간 : 2019/04/15 18:47:57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