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까지나 1차 명단…특별 수사단 설치 후 책임자 처벌해야"
  •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 참석자들이 15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1차 처벌 대상 명단을 발표하기 앞서 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유족과 시민사회단체가 세월호 참사 책임자 처벌 대상 1차 명단 18명을 공개 발표했다.

1차 명단 18명은 2014년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 등 청와대 5명, 황교안 법무부장관 등 정부 3명과 해양경찰이었던 6명, 기무사령부 2명, 국가정보원 2명 등이다.

△ 당시 해경 : 김석균 해양경찰청장, 이춘재 해양경찰청, 성명불상 해양경찰청 상황실, 김수현 서해해경청장, 김문홍 목포해경서장, 성명불상 목포해양 경찰서 상황실.

△ 당시 청와대 : 박근혜 대통령, 김기춘 대통령비서실장,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성명불상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실 비서관.

△ 당시 정부 :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성명불상 해양수산부 직원, 황교안 법무부장관.

△ 당시 기무사 : 김병철 기무사령부 준장(310부대장), 소강원 기무사령부 소장(610부대장).

△ 당시 국정원 : 남재준 국정원장, 성명불상 국정원 직원.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와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이날 서울 광화문 기억공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유족들은 "어디까지나 1차 명단임을 전제로 한다"면서 "훨씬 더 많은 책임자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유족들은 "아직까지도 수백명에 달하는 책임자들을 수사할 수 없었던 이유는 박근혜정부 당시의 수사 방해와 진상규명 은폐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유족들은 "범죄 사실에 대한 책임자 처벌 수사는 지금까지도 밝혀지지 않은 참사의 원인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진시키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배서영 4·16연대 사무처장은 이어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유족들은 책임자들을 수사·처벌할 수 있는 특별 수사단을 설치해달라고 청와대에 국민청원, 수사의뢰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유족들은 정부와 수사 전담 기구에 관한 상의를 요청해 즉각 책임자처벌이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유족들은 국민의 힘으로 책임자처벌을 하기 위한 '세월호참사 책임자처벌 적폐청산 국민운동'을 선포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유족들은 피해자 고소인단과 국민 고발인단을 대거 모집해 '국민고소고발인단'을 구성, 책임자처벌을 위한 행동에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5 17:35:05 수정시간 : 2019/04/15 17:35:05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