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9월 KISTI, 경고담은 보고서 작성→정부에 제출→무시→2016년부터 물주입 강행
  •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박근혜정부가 포항지진의 원인으로 지목된 지열발전의 지진 유발 가능성을 2013년 파악했지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향신문이 22일 단독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정부 시절인 2013년 9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작성한 '국내 EGS 지열발전을 위한 수리자극 효율 극대화 기초연구' 보고서에 지열발전으로 많은 미소지진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큰 규모의 지진이 유발될 수 있다는 경고가 담겨 있다.

이 보고서는 포항 지열발전소 부지의 과거 50년간 지진 발생기록을 검토하고 활성단층의 유무를 조사할 것과 미소지진의 규모 등을 실시간으로 계측할 것을 권고했다.

이 보고서는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제출됐다.

그러나 이 보고서에 담긴 권고사항은 무시됐다. 결국 안전대책들은 전혀 적용되지 않은 채 2016년 1월부터 포항 지열발전소 부지에서 물 주입이 강행됐다.

앞서 20일,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은 2017년 11월 발생한 포항지진(규모 5.4)은 인근 지역의 지열발전에 의해 촉발됐다는 최종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조사단 발표에 따르면 물 주입이 이뤄진 2016년 1월부터 2017년 11월 포항지진(규모 5.4) 전까지 발전소 부지 인근에서는 96회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22 11:31:34 수정시간 : 2019/03/22 11:31:3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