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터센에서 대한지질학회 주최로 열린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에 한관 정부조사연구단 결과발표 기자회견'에서 이강근 조사연구단장이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2017년 11월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의 원인이 인근 지역의 지열발전이라는 최종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은 2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열발전을 위해 주입한 고압의 물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를 활성화해 포항지진 본진을 촉발했다”고 밝혔다.

정부조사연구단이 이날 발표한 연구 결과는 국내조사단과 해외조사위원회의 독립적인 조사 내용을 종합한 것으로,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을 꾸렸다.

이와 관련 정부조사연구단은 지난해 3월부터 약 1년간 정말조사를 진행했다.

정부조사연구단에 따르면 지열발전소에 지열정을 굴착하는 과정에서 이수(mud)가 누출됐고, 유체(물)를 주입할 때 압력이 발생하면서 포항지진 단층면 상에 규모 2.0 정도의 미소(약한) 지진을 다수 일으킨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단은 “미소 지진의 영향으로 시간이 지나면서 규모 5.4의 본진이 발생했다”며 “지열발전소는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5차례에 걸쳐 총 1만2800㎥의 물을 주입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번 연구 결과에 따라 지열발전소 완전 폐쇄와 이 사업에 대한 감사원 감사, 정부 조사, 피해 지역의 신속한 복구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포항지진의 원인이 지열발전이라는 최종 연구 결과가 나오면서 포항지진과 관련한 대규모 손해배상소송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20 20:28:11 수정시간 : 2019/03/20 20:28: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