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특강…21일 오후 2시 용산구 평생학습관
  • 독립운동가 최재형. 사진=용산구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21일 오후 2시 구 평생학습관(한남동 공영주차장·복합문화센터 2층)에서 ‘민족의 영웅! 위대한 독립운동가 최재형’이란 제목으로 특강을 개최한다.

이번 특강은 3·1운동 및 임정수립 100주년을 맞아 구민의 역사의식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계획됐다.

강사는 ‘까레이스키, 끝없는 방랑’, ‘독립운동가 최재형’, ‘안중근의 마지막 유언’ 등 역사분야 책을 여러 권 쓴 문영숙 작가다. 문 작가는 현재 최재형기념사업회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최재형 선생은 1858년 함경북도 경원에서 노비의 자식으로 태어났다. 가족들과 함께 9세 때 연해주로 이주했으며 러시아 학교에서 러시아 말과 문화를 배웠다. 11세 때 가출, 러시아인 선장의 도움으로 세계를 돌아다닌다.

최재형 선생은 커서는 장사를 통해 돈을 모았으며 연해주에서 농장을 운영했다. 7년간의 선원생활로 세계 선진 문물에 높은 식견을 가졌으며 한인들의 교육 문제에도 관심이 많아 자비로 학교를 설립, 학생들을 지원했다.

한인사업가로 명망이 높았던 최재형 선생은 러일전쟁 후 일본으로 건너가 박영효를 만나고 조국의 위기를 절감했다. 최재형 선생은 이범윤과 함께 국민회를 조직, 의병을 모집했는데 안중근 의사도 여기 참여했던 것으로 보인다.

최재형 선생은 1910년에는 러시아 교민단체 신문 ‘대동공보(大東共報)’를 인수, 언론을 통해 일제를 규탄했다. 국권피탈 후 상하이 임시정부 초대 재무총장에 임명됐으나 참여하지 않고 별도로 독립단을 조직, 무장투쟁을 이어갔다.

1920년 최재형 선생은 러시아 우수리스크에서 일본군에 체포됐으며 이송 도중 탈주를 시도했다가 총격을 받고 순국했다. 최재형 선생에게는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됐다.

‘민족의 영웅! 위대한 독립운동가 최재형’ 특강은 2시간이고 무료로 진행된다.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용산구 교육종합포털로 신청하면 된다.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최재형 선생은 연해주 항일독립투쟁사의 전설적 인물”이라며 “문영숙 작가의 입담을 통해 위대한 독립운동가의 생애를 생생하게 그려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20 11:16:27 수정시간 : 2019/03/20 11:24:25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