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7월 설치…광화문에 '기억·안전 전시공간' 조성
  •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천막이 18일 철거된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천막이 5년여 만에 철거된다. 17일 영정을 옮기는 '이운식'을 시작으로 18일까지 철거작업이 마무리된다.

이번 철거는 2014년 7월 처음 설치된 이후 4년 8개월 만으로, 세월호 유가족 측의 자진철거 의사에 따른 것이다.

서울시와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이날 오전 10시 세월호 천막 안에 있는 희생자 영정을 옮기는 이운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운식은 묵념을 시작으로 불교, 천주교, 기독교 순으로 진행되는 종교의식, 진혼(鎭魂)식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 이운식은 원래라면 영정을 다른 곳으로 옮기는 의식인 '이안식'으로 불러야 한다. 그러나 희생자 유족 측은 '영정의 목적지가 정해지지 않았다'는 의미에서 '영정을 옮긴다'는 의미의 '이운식'으로 이름 붙였다.

분향소에 있는 약 300개의 영정은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 서고에 임시 보관된다. 유족은 아직 영정을 옮길 장소를 정하지 못한 상태다.

분향소 천막 14개 동은 18일 오전 10시 철거된다. 철거를 마친 후 이곳에는 '기억·안전 전시공간'이 마련된다.

전시공간은 기존 세월호 천막의 절반 규모로, 전시공간은 2개 전시실과 시민참여공간, 진실마중대 등으로 구성된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16:50:09 수정시간 : 2019/03/17 16:50: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