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원 신청 2곳 이외 568곳 에듀파인 도입…"참여율 99.6%"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국가관리회계시스템(에듀파인) 도입을 반대했던 대형 사립유치원들이 결국 에듀파인을 사실상 100% 수용했다.

17일 교육부에 따르면, 에듀파인 도입 의무 대상인 원아 200명 이상 대형 사립유치원 570곳 가운데 15일 오후 6시 기준으로 568곳이 에듀파인 참여 의사를 밝히며 99.6%의 참여율을 보였다.

교육부는 "에듀파인을 끝내 도입하지 않은 경기도의 유치원 2곳은 폐원 신청을 했고 현재 재원 중인 원아가 없다"면서 "사실상 100% 도입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이사장이 설립한 경기도 동탄의 유치원도 에듀파인을 도입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유치원은 지난 14일 이 이사장의 횡령 등 혐의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원아 200명 이상인 대형 사립유치원 수는 지난해 10월 공시 기준 581곳이었다. 최근 폐원 신청한 2곳을 포함하면, 581곳 가운데 13곳이 유치원 비리 사태 이후로 휴원 혹은 폐원을 결정했다.

원아가 200명 미만이어서 에듀파인 도입 의무화 대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에듀파인을 도입하기로 한 사립유치원은 199곳이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에듀파인 도입으로 유치원 회계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첫걸음이 시작됐다"면서 "국민의 지지가 있어서 가능했던 일이며, 내년에 전체 사립유치원에 차질 없이 적용하도록 올해 보완하고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15:57:49 수정시간 : 2019/03/17 15:57: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