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빅뱅 승리와 가수 정준영 등이 속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A 총경이 승리의 사업 파트너이자 해당 대화방 참여자 중 한 명인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와의 친분을 시인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A 총경이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받은 조사에서 유 씨와의 친분관계를 인정하고 함께 골프 및 식사를 한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고 16일 밝혔다.

김 씨는 이른바 ‘승리 단톡방’에서 지난 2016년 7월 ‘어제 ○○형(유 씨)이 경찰총장이랑 문자하는 것도 봤다. 누가 찌른 것도 다 해결될 듯’‘총장님이 다른 업소에서 시샘해서 찌른 거니 걱정하지 말라고 다 해결해준다는 식으로 (말했다)’ 등의 글을 올렸다.

경찰은 15일 A 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고, A 총경은 조사를 마친 뒤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A 총경과 유 씨 등의 관계에 대가성 등 부적절한 부분이 있었는지 확인하는 한편, A 총경의 계좌와 통화 내역을 제출받아 접촉 시기와 횟수 등 구체적인 사실 관계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6 19:48:43 수정시간 : 2019/03/16 19:48: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