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토요일인 16일은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0도에 머무는 등 쌀쌀한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에서 4도, 낮 최고기온은 8도에서 14도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북서풍이 불어 아침 기온이 떨어질 것”이라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전국에는 가끔 구름이 많고,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등에는 새벽에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전날부터 이날 새벽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의 예상 강수량은 5∼30㎜로 관측된다.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 산지에는 5∼10㎝, 강원 동해안과 경북 북부내륙에는 1∼5㎝의 눈이 쌓이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제주도와 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다만 이날 대기확산이 원활해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 앞바다에서 0.5∼3.0m로 일 것으로 보인다.

먼 바다의 파고는 서해 0.5∼4.0m, 남해 1.0∼4.0m, 동해 1.0∼3.5m로 예측된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6 03:00:11 수정시간 : 2019/03/16 03:00: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