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故) 장자연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씨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씨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장자연 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고(故) 장자연씨의 동료 배우인 윤지오씨가 이른바 ‘장자연 사건’에 대한 공소시효를 연장해야 한다고 15일 밝혔다.

윤씨는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씨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 나와 “(장자연 사건은) 단순 자살이 아니라고 보고 수사에 들어가면 공소시효가 25년으로 늘어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윤씨는 “범죄 종류에 따라 공소시효가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10년에서 25년”이라며 “공소시효가 지나면 벌을 줄 수 없다”고도 했다.

윤씨는 장자연 사건과 관련한 의혹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이슈가 이슈를 덮는 불상사가 되풀이되지 않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20:24:11 수정시간 : 2019/03/15 20:24: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