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건강한 용산구민이라면 미리 예방하자” 고혈압·당뇨 상설교육장 운영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3.15 12:02
만성질환 적정관리를 통해 심뇌혈관 질병 예방
전문 강사 간호사, 영양사, 운동처방사가 강의
  • 지난해 용산구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이 당뇨병 예방 운동을 하고 있다. 사진=용산구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고혈압·당뇨 상설교육장을 운영, 구민 만성질환 관리에 들어간다고 15일 밝혔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100세 시대, 평균수명보다 중요한 것이 건강 수명”이라며 “상설교육장을 통해 대사증후군을 비롯한 구민들의 만성질환 관리에 보다 더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혈압·당뇨 상설교육은 상.하반기로 나눠 보건소 지하1층 건강교육실에서 진행된다.

교육은 고혈압과 당뇨별로 각각 △질환관리 및 식이관리 △신나는 운동교실이 운영된다. 강의는 서울시 소속 만성질환관리 전문강사와 보건소 내 간호사, 영양사, 운동처방사가 직접 맡았다.

상반기(3~6월)에는 매월 둘째주 월요일 오후 2시부터 3시30분까지 고혈압 질환관리 및 식이관리 교육이 진행되며, 목요일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운동교실이 진행된다. 당뇨교실은 매월 넷째주 월.목요일 같은 시간에 이뤄진다.

박기덕 보건의료과장은 “당뇨는 완치가 어렵지만, 유형에 따라서는 식습관이나 운동 등 적정한 관리를 통해 수치 완화가 가능한 만성질환”이면서 “생활패턴을 개선하는 것만으로도 심뇌혈관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용산구는 구민들의 건강행태 개선을 위해 지난해 5월 보건소 지하 1층에 건강관리센터를 개소했다. 센터는 신체계측실, 건강상담실, 진료실, 영양상담실, 진단검사실, 운동상담실, 금연상담실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곳에서는 대사증후군 검진과 운동·영양 상담에서부터 만성질환 진료까지 구민 맞춤형 통합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2:02:34 수정시간 : 2019/03/15 12:02:3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