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황금폰 그대로 제출했다"…승리 "입영연기 신청하겠다"
  •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왼쪽 사진)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돼 밤샘 조사를 받고 15일 오전에 귀가했다.

외국인 투자자를 성접대 해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승리는 하루전 오후 2시쯤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 이날 오전 6시14분쯤 청사를 나왔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된 정준영은 전날 오전 10시쯤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 21시간여에 걸친 조사를 받고 이날 오전 7시7분쯤 귀가했다.

정준영은 경찰청 앞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에게 이른바 '정준영 황금폰'을 있는 그대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정준영 황금폰'은 지난 2016년 '정씨의 여친 몰카사건' 당시 핵심 증거물로 지목됐으나 분실했다며 제출하지 않았던, 카톡 전용(동영상 유통용)으로 사용했다는 핸드폰이다.

그러나 '카카오톡 대화 중 경찰총장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하고 준비된 차량을 이용해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승리는 조사를 받고 나오며 취재진에게 '입영 연기' 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승리 또한 '카톡 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은 누구를 지칭하는 것인가' 등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채 준비된 차량을 타고 경찰서를 떠났다.

경찰은 승리, 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라 지칭하는 경찰 고위급 인사가 뒤를 봐주는 듯한 대화를 확인하고 경찰 유착 의혹에 관해서도 집중 수사 중이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09:09:19 수정시간 : 2019/03/15 09:09:1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