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에어부산, 지난해 매출 6000억원 돌파…'역대 최대' 달성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4 17:26
올해 부가서비스 유료화 본격 시행 및 신기재 항공기 도입 따른 실적 개선 기대
  • 에어부산 항공기. 사진=에어부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에어부산이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 실적을 달성했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별도 기준으로 6547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보다 16.6% 증가한 실적을 거뒀다고 14일 공시했다.

이는 에어부산이 창립 이후 매출 60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2대의 신규항공기를 도입, 5개의 노선에 신규 취항해 지난 한해 781만 명의 이용객을 수송했다.

이에 지난 8월에는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중 최단기간인 취항 9년 10개월만에 누적 탑승객 40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유가증권시장에도 상장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부가서비스 유료화가 시행되며, 특히 올해 10월, 12월에 신기재 항공기인 AIRBUS Neo LR 항공기 도입으로 싱가포르 등 중거리 노선 취항이 가능해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7:26:21 수정시간 : 2019/02/14 17:26:2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