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 미세먼지 저감 위한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4 09:40
전기자동차 540대 보급, 구매보조금 대당 최대 1600만원
어린이 통학용 경유차량 LPG 신차 전환사업 대당 500만원
LPG 1톤 화물차 신차구입 지원사업 올해 첫 시행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에 나섰다.

부산시는 전기자동차 구매보조, 어린이 통학용 경유차량의 LPG신차 전환 지원, LPG 1톤 화물차 신규 구매 지원 등의 친환경 자동차 보급사업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먼저 올해 110억원을 확보해 전기자동차 540대를 보급한다. 전기자동차 구매 신청일 전날까지 부산에 주소를 둔 만18세 이상 시민과 사업장 소재지가 있는 기업 및 법인 등이면 신청할 수 있다. 전기승용차는 최대 1400만원, 전기화물차는 1600만원이 구매보조금으로 지급된다.

어린이 통학용 경유차량의 LPG차 전환사업(141대)에도 7억5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시는 유치원, 어린이집 등의 어린이 통학용 경유차량을 폐차하고 동일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LPG 신차를 구입할 경우 대당 500만원을 정액 지원한다. 신청은 이달 18일부터 23일까지다.

특히 시는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고 LPG 1톤 화물차를 신규로 구매하는 경우 조기폐차 보조금 외 추가로 400만원을 지원하는 ‘LPG 화물차 신차구입 지원사업’을 올해 처음 실시한다. 이를 위해 2억원의 예산을 확보, 총 50대를 지원한다. 이달 25일부터 28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시는 일괄 신청을 받아 취약계층을 우선 선정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친환경차 보급은 부산의 대기환경과 시민건강 보호를 위한 사업이며, 특히 올해는 생계형 차량인 1톤 화물차 소유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등 운행제한으로 인한 취약계층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09:40:20 수정시간 : 2019/02/14 09:40: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