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0월 12일 이전 가입 회원들 정보 새어나가…일부는 비밀번호도 유출
  • 스카이에듀 로고.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대형 온라인 강의사이트인 '스카이에듀'의 회원 개인정보가 대량 유출됐다.

13일 스카이에듀를 운영하는 주식회사 현현교육과 현현교육의 모기업 에스티유니타스에 따르면 현현교육이 보유한 지난해 10월 12일 이전 가입 회원의 개인정보가 유출돼 회사와 방송통신위원회가 대응에 나섰다.

유출된 개인정보는 이름과 아이디,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및 비밀번호 등이다.

스카이에듀 측은 "회원별로 개인정보 유출범위가 다르며 비밀번호는 암호화된 상태라 (유출됐더라도) 안전하다"고 밝혔다.

현재 스카이에듀는 'www.skyedu.com'과 'skyedu.conects.com' 등 사이트 주소로 접속 가능하다. 그러나 현재 개인정보 유출 관련 안내문은 'www.skyedu.com'으로 접속해야만 보인다.

무엇보다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서 검색 시 보이는 도메인은 두 번째 주소다. 즉, 회사 측이 유출 사실을 최대한 숨기려고 한 것 꼼수를 쓴 것이 아이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에스티유니타스 관계자는 "(www.skyedu.com만 운영되던) 과거에 가입된 회원 개인정보만 유출됐기 때문"이라며 "개인정보가 유출된 회원 규모나 회사가 유출 사실을 인지한 시점 등은 조사 중이라 밝힐 수 없고, 보상 여부 등도 조사가 끝난 뒤에야 결정될 것"이라고 해명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3 22:18:04 수정시간 : 2019/02/13 22:18:0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