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이원웅, 포천 석탄발전소 폭발사고 등 진상조사 특위 위원장에 선출
  • 기자김동영 기자 kdy@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3 19:34
  • '경기도의회 포천 석탄발전소 폭발사고 등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위원들이 특위 구성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경기도의회 포천 석탄발전소 폭발사고 등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는 지난 12일 제1차 회의를 열고 이원웅 의원(포천2)을 위원장으로, 채신덕(김포2), 김우석 의원(포천1)을 부위원장으로 선출했다고 13일 밝혔다.

12명(민주당 11명, 정의당 1명)으로 구성된 '경기도의회 포천 석탄발전소 폭발사고 등 진상조사 특위'는 작년 8월 포천 석탄발전소의 시범 운영과정에서 발생한 폭발사고의 진상 규명과 포천 석탄발전소 인허가 과정에서 특혜·불법행위가 있었는지를 밝히기 위해 올해 2월 12일부터 내년 2월 11일까지 1년동안 활동할 계획이다.

이날 위원회에서 호선된 이원웅 위원장은 "포천 석탄발전소 인허가 과정 전반에 걸쳐 특혜와 위법 정황이 제기된 바, 석탄발전소 인허가 과정에서 특혜나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를 전면 조사하여 책임소재를 밝히고 향후 유사한 행위가 재발되지 않도록 해 도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는 권리를 되찾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특위 구성 후 진행된 제1차 회의에서 이원웅 위원장을 비롯해 채신덕, 김우석 부위원장 등 11명 위원 등은 적극적인 특별위원회 활동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기자소개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3 19:34:01 수정시간 : 2019/02/13 19:34:0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