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만성피로·통증 동반하는 턱관절 장애 극복법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2 16:00
김노현 자생한방병원장, 턱관절 인대·근육 긴장 풀고 영양공급 한방치료 도움돼
  • 신체 턱관절 구조를 나타낸 그림. 사진=자생한방병원 제공
[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턱관절은 음식물을 씹거나 웃을 때 등 쉬지 않고 움직이므로 하루 중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인체 기관이다. 턱관절은 아래턱뼈를 두개골에 연결하는 부위로 인대와 근육, 디스크판이 위치한다. 디스크 판은 뼈와 뼈 사이에서 씹을 때 발생하는 충격을 흡수한다. 또한 아래턱 뼈가 운동할 수 있도록 중심축이 되는 관절로 음식물을 씹고 발음하는 역할을 한다.

이때 턱관절에 통증과 기능 이상이 생길 수 있는데 이를 ‘턱관절 장애’라고 부른다. 보통 턱관절 장애는 턱관절 잡음을 발생시키고 입을 벌리거나 움직이는 것이 어려워 음식을 씹을 때 통증이 나타나게 된다. 자생한방병원 김노현 원장의 도움말로 턱관절 장애의 원인과 치료 및 예방법에 대해 알아봤다.

턱관절 장애의 원인은 잘못된 생활 습관으로 단단하고 질긴 음식을 즐겨 먹거나 평소에 이를 갈거나 꽉 깨무는 습관으로 발생하곤 한다. 음식을 한쪽으로만 씹거나 턱을 괴는 습관, 엎드려 자거나 옆으로 자는 수면 자세 등이 턱관절 장애를 유발하는 나쁜 습관으로 꼽힌다.

또한 화를 계속해서 참게 되면 스트레스가 쌓이게 되고, 이로 인해 기혈 순환에 장애가 생기게 된다. 이때 얼굴 쪽으로 가는 기의 흐름이 턱관절 주위에 뭉치게 되고 안면 근육은 긴장하게 된다. 그 결과 위턱과 아래턱을 싸고 있는 근육이나 인대에 과도한 힘이 들어가 턱관절에 이상이 생긴다.

이러한 턱관절 장애는 갑자기 발병하지 않는다. 처음에는 단순 턱 주변 통증이나 불편함에서 시작되지만 목이나 어깨 결림, 만성피로, 두통, 턱 선 불균형 등 매우 다양한 증상이 동반된다. 턱관절 장애가 계속되면 음식을 제대로 씹지 못하는 문제뿐 아니라 그 주변 조직에 손상을 준다. 턱관절 위치가 뒤로 밀려 두통 및 귀의 통증, 안면이나 어깨통증까지 유발한다.

턱관절 장애의 치료는 다른 치료에 비해 까다롭다. 그 이유는 비뚤어진 턱관절만 바로 잡는다고 치료가 끝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턱관절을 잡고 있는 근육은 물론이고 턱관절 운동의 중심 축인 척추까지 두루 바로 잡아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 또 전신의 건강 상태를 살펴야 턱관절 장애로 나타난 만성 통증을 개선할 수 있다.

턱관절 장애는 수술이나 교정이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한방 치료를 받는 것이 도움이 된다. 우선 긴장되고 뭉쳐 있는 턱 주위의 근육을 풀어주고 영양을 공급해 정상적인 탄력과 운동력을 유지할 수 있게 해야 한다. 한방에서는 주로 추나, 침, 약물치료 등으로 근육과 인대에 영양을 공급하고 균형을 바로 잡아 주는 치료법을 쓴다.

턱관절 장애를 예방하기 위해 귀의 중심과 어깨 중앙선이 일치하는 바른 자세로 목을 비롯한 척추를 바로 잡아주어야 한다. 스트레스는 근육을 수축시켜 턱관절 장애를 유발하는 주원인이 되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갖고 적절히 긴장을 푸는 방법을 찾는 것이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6:00:32 수정시간 : 2019/02/12 16:00:3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