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 오후 충남 천안시 서북구에 소재한 천안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진=독자 김수영씨 제공/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14일 오후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큰불이 발생한 가운데 호텔 직원 1명이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 역시 19명으로 늘어났다. 부상자 19명 중 3명은 중상을 입은 상태다. 중상자 중 일부는 의식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화재는 오후 4시56분께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화재의 규모를 보고 '대응 1단계'에서 오후 5시43분쯤 '대응 2단계'로 격상했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다 함께 출동해 화재를 진압하는 것으로 인력과 장비가 대폭 늘었다.

이 호텔은 지하 5층, 지상 21층 규모로 객실은 420개로 알려졌다. 지난해 9월 개장했다.

소방당국은 오후 8시 7분께 큰 불길을 잡은 데 이어 오후 8시 46분께 완전히 진화했다. 현재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기자소개 조효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20:47:08 수정시간 : 2019/01/14 23:52:4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