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이재명, 공익침해, 공무원부패, 갑질행위 뿌리 뽑는다
  • 기자김동영 kdy@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1.14 18:40
경기도, '공익제보 전담창구' 14일 공식 개설하고 운영 돌입
변호사가 비실명대리신고 전담..환수금의 30% 보상금 지급
  •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 홈페이지
[경기=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경기도가 14일 도 홈페이지에 공익제보 전담신고 창구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공정경기2580'을 개설하고 공식 운영에 들어갔다.

'공익제보'는 불량식품 제조·판매, 폐수 무단 방류, 원산지 표시 위반 등 국민의 건강과 안전, 환경, 소비자 이익, 공정한 경쟁 등 284개 법률 위반 행위를 신고하는 '공익신고'와 공직자나 공공기관 부패행위 등을 신고하는 '부패신고', '경기도 공무원행동강령 위반신고', '갑질행위 신고'를 말한다.

각종 신고는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통해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공정경기2580'에 접속한 후 신고 내용을 남기거나, 우편 또는 팩스로 하면 된다. 전화로 제보 관련 상담도 가능하나 전화제보는 받지 않는다. 핫라인에 접수된 내용은 감사관이 실시간 확인해 직접 조사·처리할 예정이다.

'공익제보 핫라인' 개설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익제보 활성화 조치에 따른 것으로, 이 지사는 공정경기 실현을 위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경기도 자체 공익신고·부패신고 창구 개설과 제보자 보호·지원 체계 강화를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는 공익제보 전담창구 개설과 함께 공익제보자에 대한 보호와 보상도 대폭 강화했다.

먼저 도는 제보자 보호를 위해 비실명대리신고제를 운영한다. 이는 신분노출 우려로 제보를 주저하는 사람을 지원하기 위한 조치로, 반부패·환경 등 6개 분야별 17명의 변호사가 비실명대리신고를 전담하게 된다. 기존에는 제보자 본인이 실명으로 제보를 해야 했다.

보상금의 경우는 공익제보자가 제대로 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상한액을 두지 않고 공익제보로 인한 도 재정 수입 중 30%를 지급한다. 예를 들어 공익제보로 인한 환수금 등으로 10억 원의 도 재정수입이 발생했을 경우 제보자는 10억 원의 30%인 3억 원을 보상금으로 받을 수 있다.

재정수익이 발생하지 않지만 손실을 막아 공익 증진에 기여한 경우에는 경기도 공익제보지원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최대 2억 원까지 포상금을 지급한다.

최인수 경기도 감사관은 "이번 조치는 민선 7기 경기도가 추진 중인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 만들기'의 일환으로 사회 전반적인 견제 역할을 도민에게 맡긴다는 뜻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영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8:40:40 수정시간 : 2019/01/14 18:40: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