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남양주시, 여행사 통한 직원 단체 해외연수 불허…전국 지자체 중 처음
  • 기자이성환 기자 goodlee21@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1.14 17:10
  • 남양주시청사 /사진=남양주시
[남양주(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남양주시는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여행사를 통해 가는 단체관광 형태의 직원 해외연수를 불허할 방침이라고 14일 밝혔다.

대신 △콘셉트(Concept·분명한 연수목적) △셀프 가이드 투어(Self guided tour·4인 이내 소그룹 자유연수) △리프레시(Refresh·재충전) 등 3가지 원칙을 기본으로 하는 공무 국외연수 액션플랜(Action plan)을 추진한다.

시는 공무원 해외연수가 혈세를 낭비한다는 지적을 받아 옴에 따라 이를 개선하기 위해 이 같은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상자 선발은 일반직원의 경우 오디션을 통해 모집하며, 선발 직원은 시정 중점과제와 연관된 내용으로 연수계획을 수립한다.

우수공무원은 역사·문화 등 인문학적 주제로 정책연수를 진행, 재충전 기회를 갖는다.

조광한 시장은 "글로벌 연수가 참여 직원들의 시야를 넓히고, 선진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7:10:08 수정시간 : 2019/01/14 17:31: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