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의회, "민생·시정 혁신·현장 중심 의정활동 펼치겠다"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1.14 11:41
3대 중점 활동방향·상임위별 3대 핵심 의정과제 발표
21, 28일 신년 릴레이 시민보고회 두 차례 더 열어
  • 부산시의회가 새해를 맞아 민생 현장 중심의 시정 운영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사진=윤나리 기자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의회가 새해를 맞아 민생 현장 중심의 시정 운영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부산시의회는 14일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올해 활동방향과 상임위별 의정과제를 발표하는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의 삶 속에서 문제를 발견하고, 해답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특히 시의회는 활동방향 시민보고회를 통해 △민생 중심 △부산시정 혁신 △현장 중심의 3대 주요 활동계획을 발표했다.

박인영 의장은 “부산시정 혁신의 고삐를 당기겠다”며 “혁신은 비우는 것에서 출발한다. 낡은 관행, 불필요한 낭비요인 등 비워낼 것을 비우고, 손 볼 건 손보겠다”다는 의지를 밝혔다.

특히 시의회는 부산시 산하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 혁신을 위해 기관별로 중복되는 기능의 재조정에 나선다. 필요하다면 통·폐합도 고려하기로 했다.

또 3000억원에 달하는 보조금에 대해 관련 법령에 따라 철저하게 성과를 평가하고, 문제점을 진단해 불필요한 지원은 중단되도록 관리·감독에 나선다.

올해 시의회에서 열던 각종 간담회나 토론회를 현장에 직접 찾아 시민들의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에 경청하기로 했다.

각 상임위원회별로도 2019년 ‘3대 핵심 의정과제’를 선정해 부산시가 추진하는 각종 사업을 보다 철저히 살피고 이에 대한 실효적인 대책을 제시했다.

기획행정위원회는 △지방 자치분권 실현 △부산시 채무 감축 및 재정 건전화 대책 마련 △청렴하고 공정한 공직문화 조성·정착하기로 했다.

문화경제위원회는 △문화관광 통합컨텐츠 개발 △ 체류형 관광체계 구축 소상공인 생활안정 강화 △남북교류협력, 북방경제, 남방경제의 선도도시 도약으로 정했다.

복지환경위원회는 △복지정책 시민체감도 제고△부산시 도시공원 일몰제 대책 △맑은 물 확보 및 취수원 다변화로 삼았다.

해양교통위원회는 △지방분권에 대한 국민적 요구와 시대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해양자치권 확보 및 해양산업 육성 추진 △남북교류협력과 관련한 지자체 차원의 해양·물류 선제적 역할 수행 △대중교통 관련 운수보조금 재정건전화 및 안전하고 효율적인 대중교통 여건 조성을 내세웠다.

도시안전위원회는 △원전·소방·재난관리 등 도시안전관리체계 재정립 △현장과 연계한 미래지향적 도시계획 추진 △시민이 만족하는 부산형 건축·주택·도시재생 등을 추진한다.

교육위원회는 △인성교육 강화를 위한 민주시민포럼 개최 △소통과 공감을 통한 미래교육 활성화 △교육격차 해소를 통한 교육 균형 발전 등을 수행한다.

한편 부산시의회는 오는 21일 ‘부산시의회 3대 특별위원회 2019년 활동계획’에 이어 28일에는 ‘부산시의회 시민소통 강화 방안’을 발표한다. 새해 현장 속으로 다가가는 시정 운영을 위해 신년 릴레이 시민보고회를 두 차례 더 개최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1:41:11 수정시간 : 2019/01/14 11:41: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