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명 승선한 통발어선, 3명은 구조…포항해경·해군1함대사령부, 실종자 수색중
  • 포항해양경찰이 12일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발생한 통발어선 화재 사고로 실종된 선원을 찾고 있다. 사진=포항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경북 포항 동쪽 바다에서 12일 발생한 통발어선 화재 사고로 실종된 선원 3명 가운데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3명은 구조돼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에서 오전 3시 사이에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동쪽 44해리(81.5㎞)에서 조업하던 구룡포선적 9.77t급 통발어선 장성호에 불이 났다.

선원들은 소화기로 불을 끄려고 했으나 불길이 거세지자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바다로 뛰어든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선장 김모(59)씨 등 3명은 불길이 잦아들자 배 위에 올라와서 구조를 기다렸다.

앞서 장성호는 11일 밤 8시쯤 대게를 잡으려는 선장 김모(59)씨 등 6명을 태우고 포항 구룡포항을 떠났다.

사고 신고는 12일 오전 8시28분쯤 사고 지점 주변을 지나가던 트롤어선에 의해 이뤄졌다.

이 트롤어선과 또다른 어선이 즉시 구조에 나섰고, 오전 9시2분쯤 배 위로 올라와 있던 3명을 구조했다. 그러나 3명은 찾지 못했다.

포항해경과 해군1함대사령부는 함정, 항공기, 민간어선을 동원해 실종자 수색에 나섰다.

해경은 낮 12시12분쯤 사고 지점에서 약 4㎞ 떨어진 해상에서 실종자 1명을 구조했고 10분 뒤에 실종자 1명을 발견해 구조했다.

구조된 2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헬기로 육지로 이송됐다.

현재 포항해경과 해군1함대사령부는 나머지 실종자 1명을 찾고 있다.

한편 장성호 선장 김씨는 해경 조사에서 "기관실 배전반에서 불이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조효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2 16:14:57 수정시간 : 2019/01/12 17:26:2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