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법농단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검찰 조사 과정에서 징용소송 재판개입과 판사 블랙리스트 관련 사실상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을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15층에 위치한 조사실에서 양 전 대법원장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의 동의를 얻어 조사 과정을 영상녹화하고 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에게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민사소송 재상고심과 관련해 외교부 입장을 반영해 재판방향을 구상한 법원행정처 문건을 보고받았는지, 대법원 판결이 지연되는 과정에 직접 혹은 간접 개입한 사실이 있는 지 등을 집중 조사했다.

이와 관련해 양 전 대법원장은 "기억나지 않는다" "실무진이 한 일에 대해 알지 못한다"는 등 전반적으로 혐의를 부인하는 태도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원장은 앞서 검찰 출석 직전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과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각자의 직분을 수행하면서 법률과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고 하고 있다"며 "그 분들의 잘못이 나중에라도 밝혀진다면 그 역시 제 책임이므로 제가 안고 가겠다"고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검찰은 7개월간 수사 결과 양 전 대법원장에게 직접 확인해야 할 의혹이 방대한 만큼 수차례 추가 소환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이날 1차 조사에 준비한 질문지 분량만 100쪽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1 20:33:34 수정시간 : 2019/01/11 20:33:3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