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전 5시쯤 경남 통영 욕지도 해상에서 뒤집어진 채 발견…14명 승선 추정
  •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t급 낚시 어선 무적호(둥근 원)가 11일 오전 5시쯤 전복, 통영해경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통영해경 제공/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통영 낚시어선 전복 사고로 2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다. 10명은 구조됐지만, 이 가운데 1명은 위중한 상태다.

사고 선박은 11일 오전 5시쯤 경남 통영 욕지도 해상에서 뒤집어진 채 발견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배는 여수 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정원 22명)로 이날 14명이 승선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통영해양경찰서는 현장에서 12명을 발견했다.

당시 3명은 의식이 없어 헬기로 이송됐다. 이중 선장 최모(57)씨 등 2명은 사망했고 1명은 여전히 위중한 상태다.

9명은 비교적 건강한 상태에서 구조됐다.

해경은 현재 실종자 2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기자소개 조효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1 11:03:34 수정시간 : 2019/01/11 15:20:1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