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선 진부역∼강릉역 운행 중단 상태…사고 당시 시속 103㎞, 열차 10량 모두 이탈
  • 서울행 KTX 열차가 8일 오전 7시35분쯤 강원 강릉시 운산동에서 탈선해 소방 등 관계자들이 사고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KTX 열차가 탈선하는 사고가 8일 오전 7시35분쯤 강원 강릉선 철도의 강릉 분기점~남강릉역 사이에서 발생했다.

열차 승객은 모두 198명이었지만 다행히 구조가 필요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 열차는 오전 7시30분 강릉역을 출발해 오전 9시30분 서울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승객들은 코레일이 제공한 버스를 이용 진부역으로 이동, 다른 KTX 열차로 환승했다.

  • KTX 열차가 8일 오전 강원 강릉시 운산동에서 탈선했다. 서울행 KTX 열차 10량 가운데 앞 4량이 선로를 벗어났으며 열차에는 모두 198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타박상 등 상처를 입은 승객 10여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탈선 사고 당시 시속 103㎞의 속도였기 때문에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열차 10량 모두 선로를 이탈했다.

이 사고로 현재 강릉선 진부역∼강릉역 운행이 중단된 상태이며 서울역∼진부역 간은 정상 운행 중이다.

현재 코레일은 열차가 탈선한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기자소개 조효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8 09:58:35 수정시간 : 2018/12/08 16:27: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