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경기도민 89%,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 찬성
  • 기자김동영 기자 kdy@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11.09 18:56
회계관리시스템 민간 어린이집 ‘확대필요’ 의견도 88%로 높게 나타나
  • 어린이집 회계시스템 도입 찬반 통계표. 자료=경기도 제공
[경기=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이 도가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9일 도 관계자에 따르면, 경기도는 지난달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도정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매우 찬성'(60%)과 '대체로 찬성'(29%)을 포함해 응답자의 89%가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반면, '반대한다'는 의견은 7%에 불과했다.

이어 민간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확대에 대해서도 '매우 필요하다'가 56%, '어느 정도 필요하다' 32%로 응답자의 88%가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어린이집 보육서비스'에 대해서는 '어린이집은 공공성에 대한 고려가 중요하다'는 응답이 77%를 차지한 반면, '어린이집은 민간자율성에 대한 고려가 중요하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이와 함께 어린이집 업계전반의 회계처리에 대한 도민들의 인식을 조사한 결과, 재무.회계 처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다'는 응답은 12%에 그친 반면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81%에 달했다.

이어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반대하는 유관단체들의 집회에 대해서는 '특정단체 이익만을 주장하는 집회로 공익적 측면에서 자제해야 한다'는 응답이 61%로 나타난 반면, '관련단체 생존권이 걸려있는 문제로 자유로운 의견개진을 보장해야한다'는 응답은 33%인 것으로 확인됐다.

어린이집의 재무.회계 투명성 강화를 위해 필요한 조치로는 △비리행위 처벌 또는 행정처분 강화(31%) △회계처리 전산시스템 도입 및 재무.회계 제도 정비(28%) △회계처리 상시감사 강화(23%) △비리 보육시설 실명공개(14%) 등이 꼽혔다.

최근 부정운영 사립유치원의 실명공개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87%로 이 문제에 대한 도민들의 높은 관심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밖에 부정운영 사립유치원 실명공개에 대한 적절성을 묻는 질문에는 87%가 '적절하다'고 답했고, 사립유치원 비리행위에 대한 처벌 수준에 대해서는 96%가 '형사고발, 행정처분 등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 같은 결과는 어린이집 운영에 있어 자율성보다는 공공성의 가치가 우선 고려되어야 하며. 현재 대부분 어린이집에서 이용하는 민간 회계프로그램 대신 재정운영 실태를 효율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는 도민들의 공감대가 반영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도는 올해 9월부터 어린이집 재정운영의 투명성 강화를 위해 국·공립 어린이집부터 '경기도 어린이집 관리시스템'을 도입·시행중이다. 민간·가정 어린이집은 자율적으로 시스템 사용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어린이집 재정운영 실태 관리에 대한 도민들의 높은 관심과 목소리를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경기도 어린이집 관리시스템이 원만히 도입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 및 학부모 등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 27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기자소개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8:56:24 수정시간 : 2018/11/09 18:56:2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