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둘째주 휘발유 전국 평균가 ℓ당 1674.9원
  • 주유소.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급등하며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15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1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시스템인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2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15.4원이나 오른 1674.9원으로 확인됐다.

소비자 휘발유 가격은 지난 2014년 12월 2주에 기록한 1685.7원 이후 약 3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15주 연속 가격 상승을 기록한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1월 1주 이후 약 1년 9개월 만에 최대 주간 상승폭을 기록했다.

휘발유 뿐만 아니라 경유의 가격도 올랐다. 차량용 경유는 전주보다 16.5원 오른 1477.9원에 판매되고 있다. 또 실내 등유는 987.7원으로 12.3원 상승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 증시 급락, 석유수출국기구의 9월 생산량 증가 및 석유 수요 증가세 전망 하향 등의 요인으로 하락했다"며 "그러나 최근 7주 연속 상승분이 시차를 두고 반영됨에 따라 국내 제품 가격은 당분간 오름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조효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3 10:19:22 수정시간 : 2018/10/13 10:31:4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