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석연휴 스미싱 유포 신속 대응…24시간 모니터링 하기로
  • 스미싱 메시지 유형. 자료=SKT 제공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정부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택배 회사의 물건 배송을 가장한 스미싱 문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용자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스미싱 문자는 전년 대비 61% 급증한 50만여건이나 탐지됐으며, 올해는 8월까지 탐지된 스미싱 문자가 16만여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택배 배송확인, 반송 등 택배회사를 사칭한 사례가 최근 전체 스미싱 문자의 85%를 차지하는 등 위험수위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는 것이다.

스미싱은 악성 URL이 담긴 문자메시지(SMS)를 전송해 이용자가 클릭하면 금융정보를 탈취하는 신종 범죄수법을 말한다.

정부는 추석 명절을 계기로 안부 인사, 택배 배송, 선물 교환권 등을 가장해 스마트폰 문자 속 인터넷주소(URL) 클릭을 유도하는 스미싱 우려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과기정통부는 추석 연휴 동안 스미싱 유포 등에 신속하게 대응하도록 24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신고·접수된 스미싱 정보를 분석해 악성 앱 유포지 차단, 스미싱에 이용된 번호중지·차단 등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이어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이동통신 3사, 알뜰통신 사업자 36개사와 협력해 오는 17일부터 총 5363만명에게 '스미싱 피해예방 메시지'를 발송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은 10월 한 달간 금융협회 및 중앙회, 5000여개 금융회사와 공동으로 '보이스피싱 제로 캠페인'을 실시, 이용자들에게 금융사기 수법, 대응방법 등을 안내할 방침이다.

한편 연휴 기간 스미싱 의심 문자를 수신했거나 악성앱 감염 등이 의심되는 경우 국번 없이 118로 신고하면 2차 피해예방법, 악성코드 제거 방법 등을 무료로 상담받을 수 있다.

기자소개 조효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8:51:22 수정시간 : 2018/09/16 18:51:2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