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오거돈 "부산 형제복지원 인권유린사건 30년만에 공식 사과"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16 18:38
오 시장 "형제복지원 특별법 제정 촉구·피해보상 약속"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공식 사과 "명예회복 적극 지원"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30년전 부산 주례동 형제복지원에서 일어난 인권유린사건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사과하며,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당시 내무부 훈령 제410호에 근거해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부랑인 단속이라는 명분으로 3000명 이상의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감금, 강제노역·폭행·살인 등을 행한 인권유린 사건이다.

오 시장은 16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당시 시는 복지시설에 대한 관리감독 책임을 소홀히 함으로써 시민의 인권을 보호하지 못한 책임이 있다”며 피해자와 그 가족들에게 머리를 숙였다.

그는 “세월이 흐르는 동안 잊혀지고 묻혀 졌지만, 피해자들은 지금도 정신적, 육체적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라며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은 반드시 규명돼야 하고 피해자들의 실추된 명예 회복과 실질적인 피해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시장은 이어 “진상규명과 피해보상의 핵심은 특별법 제정이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형제복지원 특별법을 조속히 통과시켜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부산지역 국회의원은 물론 소관 상임위인 행안위 위원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아울러 피해자와 가족들의 목소리가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시민을 대표하는 부산시의회 의장으로서 피해자분들의 오랜 고통과 기나긴 싸움에 힘이 되어 드리지 못한 점을 사과한다”며 “시의회 차원에서 참혹한 진상을 밝혀 피해 생존자들과 희생된 분들의 억울함을 풀고 피해보상과 명예회복에 적극 돕겠다”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빠른 시일 내에 피해자 및 피해자 유가족 분들을 방문해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 피해자분들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경청할 예정”이라고 다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8:38:57 수정시간 : 2018/09/16 18:38:5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