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양승태 행정처 사법 농단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임종헌(59)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최근 차명 전화를 개통해 사용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임 전 차장이 지난 6월말 변호사 사무실 직원의 지인 명의로 휴대전화를 개통, 사용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이 휴대전화를 압수하기 위해 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휴대전화 압수로 인한 기본권 제한의 정도 등을 고려하면 현 단계에서 압수수색의 필요성 내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기각 사유를 밝혔다.

하지만 검찰은 임 전 차장의 변호사 사무실 직원이 해당 휴대전화를 갖고 있다는 점을 확인, 해당직원을 설득해 임의제출 방식으로 휴대전화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검찰은 임 전 차장이 재판거래·법관 사찰 의혹을 피하기 위해 말마추기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실제 임 전 차장이 차명전화를 이용해 과거 법원행정처에서 함께 근무한 심의관들과 연락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에 검찰은 임 전 차장이 차명전화를 이용해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9:54:54 수정시간 : 2018/09/14 19:54:5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