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우리나라 국민 67%는 의식 없는 환자 치료 중단하는 '소극적 안락사' 찬성
  • 기자황대영 기자 hdy17@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14 16:47
의사 찬성 비율은 77%…암 환자 60%·환자 가족 55% 찬성
  • 사진=픽사베이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안락사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민의 67% 정도가 소극적 안락사에, 40% 정도가 적극적 안락사에 각각 찬성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4일 윤영호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에 따르면 연구팀이 2016년 7∼10월 국내 12개 병원에서 일반 국민(1241명), 암 환자(1001명)와 가족(1006명), 의사(928명)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적극적인 통증조절, 무의미한 연명치료 중단, 소극적 안락사, 적극적 안락사, 의사조력자살 등 삶의 마지막 중재방식에 대한 태도를 5가지로 나눠 조사했다.

소극적 안락사는 의식이 없는 환자에게 영양공급 등 생명 유지에 필요한 치료를 중단하는 것을 말한다.

적극적 안락사는 고통을 겪는 환자의 요청에 따라 치명적인 약물 투여 등을 통해 인위적으로 죽음을 앞당기는 행위다.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시행되지 않는 소극적 안락사에 찬성하는 일반인은 66.5%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찬성 비율이 높은 집단은 의사로 의사 찬성 비율은 77.2%나 됐다.

이어 암 환자(60.0%), 환자 가족(55.3%) 순이었다.

적극적 안락사 찬성 비율은 일반인(41.4%)이 가장 높았다. 그다음으로는 환자(38.2%), 의사(35.5%), 환자 가족(31.7%) 순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BMJ 오픈(Open)' 온라인판 9월호에 소개됐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6:47:29 수정시간 : 2018/09/14 16:47:2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