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오 전 경찰청장 "경찰 허위비난 적극 대응 공식지시…이게 어떻게 정치공작이냐"
  •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12일 경찰에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피의자 신분'으로 2차 소환됐다.

그는 이명박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직 경찰청장이 친정인 경찰에 피의자로 소환된 사례는 그가 처음이다.

수사단은 가능한 한 이날로 조 전 청장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추후 신병처리 방향을 정할 계획이다.

그는 이날 오전 9시쯤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으로 출석하며 혐의 일체를 부인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허위사실로 경찰을 비난하는 경우 적극 대응하라는 말을 공문으로 전국 경찰에 하달했고, 공개 회의 석상에서 공식적으로 지시했다"며 "이게 어떻게 정치공작이고 여론조작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자신을 수사하는 경찰청 특별수사단에 "일부 일탈된 글을 언론에 흘려 여론을 호도하려 들지 말고 모든 댓글과 트윗을 공개하라"고 '정치적 희생양 프레임' 전환을 시도하기도 했다.

그는 앞서 지난 5일 처음 출석해 14시간가량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당시에도 그는 "누구보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 왔고 정치에 관여하라고 지시한 적 없다"며 "허위사실로 경찰을 비난하는 것을 적극 대응하라고 공식 절차로 지시했다. 그게 어떻게 공작이라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조합원과 쌍용차 희생자추모 및 해고자복직 범국민대책위 관계자들이 12일 오전 조현오 전 경찰청장의 2차 경찰청 소환조사에 앞서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경찰청은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이명박정부 당시 경찰과 공조했다는 국방부 사이버 댓글사건조사 TF(태스크포스) 조사결과가 나오자 자체 진상조사를 벌인뒤 지난 3월 특별수사단을 꾸려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단은 2010∼2012년 경찰청 보안국이 일반인을 가장해 이명박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수만건을 단 것으로 보고있다.

수사단은 특히 이같은 댓글공작이 조현오 전 청장을 정점으로 진행됐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한 지난달 28일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공권력이 위법적으로 행사됐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09년 쌍용차 노조 평택공장 점거 시위 진압사건'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청 진상조사위는 당시 경기지방경찰청장이던 그가 진압작전을 총지휘하면서 이명박정부 청와대와 직접 공모했다고 밝혔다.

또한 진상조사위는 그가 진압작전 외에 2009년 7월2일 경기청 산하에 50여명으로 구성된 '쌍용차 인터넷 대응팀'을 구성, 불법적인 여론공작을 펼쳤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기자소개 조효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0:44:39 수정시간 : 2018/09/12 10:44:3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