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지구온난화로 국내 연평균 기온 상승…여름길고 겨울 짧아져
  • 기자송찬영 기자 3sanu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8.17 11:34
국립기상과학원, "과거보다 연평균 서리일수 줄고 결빙일수는 줄어"
  • 최근 폭염으로 대청호에 녹조가 번지고 있다. 이같은 폭염은 인간활동으로 인한 기후변화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우리나라 연평균 기온이 꾸준히 상승해 여름은 길어지고 겨울은 짧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립기상과학원에 따르면, 1912년부터 지난해까지 106년 동안 우리나라 연평균 기온은 10년당 0.18도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기간동안 계절별 기온 상승 폭은 겨울, 봄, 가을, 여름 순으로 컸다. 10년당 기온 상승은 겨울이 0.25도, 봄 0.24도, 가을 0.16도, 여름 0.08도이었다.

최근 30년(1988∼2017년)의 연평균 기온은 14.0도로 과거 첫 30년(1912∼1941년)의 12.6도보다 1.4도나 높았다.

우리나라의 최근 30년 계절 시작일은 과거 첫 30년과 비교해 봄은 13일, 여름은 10일 빨라지고 가을은 9일, 겨울은 5일 늦어졌다.

고온 극한 현상 일수는 늘고 저온 극한 현상 일수는 줄었다. 최근 30년간 연평균 서리 일수는 69.4일로 과거 첫 30년간 연평균 95.1일보다 25.7일, 결빙 일수는 7.9일로 15.8일보다 7.9일 줄었다. 그 만큼 따듯해졌다는 것이다.

원인은 지구온난화인 것으로 풀이된다.

변영화 국립기상과학원 기후연구과장은 "산업화 이후 인간 활동으로 온실가스 농도가 증가해 지구가 온난화 되면서 폭염 등의 발생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3sanun@hankooki.com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7 11:34:27 수정시간 : 2018/08/17 11:34:2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