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코레일이 무더위 속에 전철을 이용하는 시민을 위해 더운 바람을 차단하고 공기를 시원하게 해주는 에어커튼을 전동열차에 시범 설치했다.

에어커튼은 경인선(동인천∼용산) 급행 구간을 운행하는 전동열차 1개 편성에 설치됐다.

에어커튼은 차량 하부에서 발생한 열이 열차 안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막아 공기순환과 쿨링 효과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코레일은 냉방효과와 시민 만족도를 분석해 이르면 이달 내 경인선을 운행하는 급행 전철 중 구형 차량에 에어커튼을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이번 시범설치는 전동열차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여름철 폭염 피해 예방과 쾌적한 대중교통 이용을 위한 것이다.

코레일은 폭염이 끝날 때까지 주요 역에 특별 기동점검반을 운영해 차량 냉방장치 고장 등 고객 불편사항에 즉시 대처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

박규한 코레일 기술본부장은 "유례없는 폭염 장기화에 따라 전동열차를 쾌적하고 시원하게 유지하기 위해 냉방장치 성능 향상 등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yej@yna.co.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11:20:38 수정시간 : 2018/08/13 11:20:3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