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비서에 대한 성폭력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7월27일 1심 결심공판이 열리는 서울 서부지법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는 유죄일까, 무죄일까" 이틀 뒤 운명의 판결이 나온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 조병구)는 오는 14일 오전 10시 30분 마포구 법원청사 303호 형사대법정에서 안 전 지사 사건에 대한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안 전 지사는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 씨를 상대로 지난해 7월29일부터 올해 2월25일까지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4회와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1회, 강제추행 5회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앞서 안 전 지사는 지난달 27일 검찰로부터 징역 4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안 전 지사에 대해 “업무를 가장해 피해자를 불러들여 정치·사회적 권력을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전형적인 성범죄라고 밝혔다.

안 전 지사 측은 추행 사실 자체가 없었고, 업무상 위력에 간음이 아닌 합의에 따른 관계였다는 이유로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김 씨는 공판에 출석해 안 전 지사를 ‘권력자 괴물’로 규정하고, 그의 행동에 대해 명백한 범죄라며 강력한 처벌을 호소하고 있어 이날 법원이 어떤 판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4:49:04 수정시간 : 2018/08/12 14:49:0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