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 규탄·자주통일 외쳐…국가보안법 폐지·주한미군 철수·양심수 석방 요구
  • 1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통일선봉대 결의대회에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제73주년 광복절을 나흘 앞둔 토요일인 11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진보 성향 단체들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등을 외치며 집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19기 중앙통일선봉대는 이날 오전 종로구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촉구했다.

권정오 선봉대장은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 '핵무기 없는 땅'을 선언했고, 북한은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단했다"며 "북한의 핵무기를 감시하겠다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목적이 사라진 만큼 이를 파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협정은 2016년 박근혜 정권이 국민 반대를 무릅쓰고 날치기로 체결한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촛불 정신을 잊지 말고 협정을 반드시 파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보 성향 시민단체와 노동조합 및 대학생 단체 등으로 구성된 '판문점 선언 실천, 8·15 자주통일 대행진 추진위원회'도 이날 오후 서울광장에서 70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집회를 갖고 한미동맹을 규탄과 자주통일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판문점 선언과 북미 정상 선언으로 분단적폐 청산의 기회를 맞이했다"며 "분단의 낡은 틀을 모두 청산하고 평화와 통일의 새 시대를 맞이하자"고 외쳤다.

또한 이들은 국가보안법 등의 폐지와 주한미군 철수, 양심수 석방 등도 요구했고, 주한미국대사관 앞까지 행진하며 "대북제재 해제하라", "종전선언 이행하라" 등의 구호를 내질렀다.

기자소개 조효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15:45:56 수정시간 : 2018/08/11 22:06:4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