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태풍 '야기' 예상 진로. 1번의 가능성이 제일 크다. 사진=기상청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유례없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14호 태풍 '야기'가 열기를 누그러뜨릴 '효자 태풍'이 될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야기는 이날 오후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5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로 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은 994h㎩(헥토파스칼)로 강도는 '약'이고 크기는 소형이다. 강풍 반경은 250㎞다.

현재 가장 가능성이 큰 경로는 일요일인 12일 오후3시께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370㎞ 부근 해상을 지나 월요일인 13일 오후3시께 중국 칭다오 남동쪽 230㎞ 부근 해상을 통과하는 것이다.

이후 화요일인 14일 오후3시께는 북한 신의주 서남서쪽 260㎞ 부근 해상, 수요일인 15일 오후3시께는 북한 청진 북북서쪽 110㎞ 부근 육상을 지나는 경로가 유력한 것으로 전망된다.

서쪽으로 확장하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북서진해 중국 동쪽 해상에 진입하면서해 상을 지나 중국 랴오둥반도에 상륙한 뒤 북한-중국 국경 부근을 지난다. 우리나라는 일요일인 12일부터 화요일인 14일까지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특히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중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전국에 국지성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예상 진로 변경 가능성이 매우 큰 만큼 태풍이 전혀 다른 방향으로 나갈 수도 있다.

기상청은 북서진하는 '야기'가 한반도 쪽으로 방향을 틀지 않고 그대로 중국 내륙 지방으로 나아갈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 경우 우리나라는 계속해서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작다. 때문에 폭염과 열대야가 당분간 지속할 전망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0 19:36:46 수정시간 : 2018/08/10 19:36:47
AD

오늘의 핫이슈

AD